383
상품목록
main thumb
낭만처자

초간단 해장국수, <어묵부추국수>

비가 자주 오는 계절

국물 좋아하고 국수덕후인 저는

웰빙스피드국수 <어묵부추국수>로 따스하게 속을 풀곤 해요.

대중적인 재료와 착한 레시피가 수고를 덜어주어 자주 먹어도 부담 없죠.

쉬운 레시피 만큼이나 향과 식감이 매력적이에요!

어묵의 고소함, 버섯의 쫄깃함, 얇게 저민 양파와 부추의 향긋한 국물이 개운하게 속을 풀어준답니다.
1인분 15분 이내 아무나
재료Ingredients
노하우 영상
조리순서Steps
이미지크게보기 텍스트만보기 이미지작게보기
분량의 재료를 준비해주세요
육수-면삶기-건더기준비의 순서로 만들게요.
먼저 육수 끓여요.
* 황태육수를 즐겨 쓰는데, 냄비에 물을 붓고 황태대가리 (또는 황태포 한줌이나 몸통 5센티 정도 한 조각)와 양파 1/5개, 버섯 꽁다리 한줌 넣고 팔팔 끓어오르면 약불로 반정도 줄어들 때까지 끓여서 채에 걸러 보관해 두고 물과 반반으로 섞어 국물을 끓이곤 해요.
*황태육수가 없으면 멸치다시국물이나 다시마육수, 또는 가쓰오육수도 좋고 우동국물을 낼 때 쓰는 쯔유나 국시장국으로 대체 가능합니다.
소면도 삶아요
끓는 물에 소면을 돌려담고 물이 바르륵 끓어오를 때 찬물을 한국자 부어주면 쫄깃하게 삶아집니다. 바르륵-찬물을 두세번 정도 반복하면 면이 알맞게 삶아져요. 찬물에 헹궈 물기를 빼둡니다.

냄비

중불

건더기 준비할게요
양파는 얇게 저미고
부추와 버섯은 3-4cm로 자릅니다.
어묵은 취향껏 자르는데 다소 큼직해야 식감이 더 좋았어요. (막대어묵 기준 그대로 먹거나 절반만 자르는 정도)

부추, 어묵, 양파, 팽이버섯

참타리버섯을 사용했는데, 개인적으로 팽이버섯의 식감이 가장 잘 어울렸어요. 팽이버섯 추천합니다.

미리 우려낸 육수는 맑게 끓이는데요.
끓기 시작하면 어묵, 양파, 버섯 넣어 한소끔 끓입니다.
고추도 쫑쫑 썰어 넣으면 알큰한 국물이 좋습니다.
(아이가 먹을 경우, 생략)
간장 또는 가쓰오장국(쯔유)으로 간 해주세요.
재료가 익으면 불을 끄고 부추를 넣으면 국물 완성
간을 보고 모자란 간은 소금으로 더하고
후추 톡톡 뿌리면 향이 좋아요.

부추 소금 후추

소면을 따스하게 토렴해 담고
국물과 건더기를 붓고
부추양념장을 곁들이면 안 마신 술도 깹니다 껄껄 :)

*토렴- 국수를 따스한 국물에 데우는 것. 채망에 담은 국수를 육수에 담갔다 빼 담거나, 또는 그릇에 담은 국수에 따스한 육수를 부었다가 다시 따라내면 됩니다.

고소한 부추전과 함께 먹으면 더 꿀맛이에요
부추의 폴리페놀이 미세먼지를 배출하며 폐와 기관지에 도움이 되어 미세먼지가 극성인 요즘 유용한 식품이라고 합니다.
레시피 작성자About the writer
태그Tag
어묵국수 추천더보기
+ 어묵국수 레시피 더보기
어묵 추천더보기
부추 추천더보기
국수 추천더보기
전날 많이 구매한 상품더보기
+ 상품 더보기
만개 특가더보기
+ 상품 더보기
연관 클래스더보기
만개와 함께하세요

필요하신 정보나 레시피가 있으신가요?

만개의레시피에 의견 남기기
앱에서 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