8,659
상품목록
main thumb
밥심은국력

꽈리고추멸치볶음

안녕하세요? 밥심은 국력입니다. 멸치는 육수용은 물론 반찬, 술안주로도 사랑받는 식재료인데요. 남녀노소에게 칼슘을 제공하는 칼슘의 제왕이지요. 특히 저장성이 좋아서 밑반찬으로 제격이구요. 오늘은 꽈리고추멸치볶음을 만들어 보겠습니다. 꽈리고추를 넣어 만들면 영양은 물론 맛도 깊어진답니다. 그럼 보시죠.
3인분 30분 이내 아무나
재료Ingredients
노하우 영상
조리순서Steps
이미지크게보기 텍스트만보기 이미지작게보기
주재료인 꽈리고추 2줌과 조림용 멸치 3줌입니다. 여기서 1줌이란 식재료를 한 손으로 가볍게 가득 쥐었을 때를 말합니다.
양념 소스는 진간장 4큰술, 고운 고추가루 1큰술, 맛술 2큰술, 황설탕 1큰술, 다진마늘 1큰술, 생강가루 약간, 후추가루 약간, 통깨 1큰술, 올리고당1큰술, 참기름 1큰술( 사진에 빠졌어요), 등입니다. 식용유는 멸치와 꽈리고추를 볶을 때 1큰술이 필요합니다.
꽈리고추는 깨끗이 씻은 다음 꼭지를 제거합니다.
꽈리고추를 이쑤시개로 군데군데 찔러주면 양념이 더 잘 배입니다.
달군 팬에 기름없이 멸치를 먼저 볶아서 비린내를 날려줍니다. 체에 한번 걸러주면 부스러기가 제거되구요.
양념소스는 올리고당만 빼고 전부 넣어 잘 섞어줍니다. 통깨, 참기름도 완성 직전에 넣어줍니다.
달군 팬에 식용유 1큰술을 넣고 멸치를 먼저 볶다가 한 켠으로 밀어놓고 꽈리고추도 볶아줍니다. 그런 다음 멸치와 꽈리고추를 잘 섞어주고 양념 소스를 부어 잘 섞어준 다음 양념 소스 그릇에 종이컵으로 반 컵 분량의 물을 붓고 잘 저어줍니다. 물을 넣어야 짜지 않고 멸치가 딱딱하지 않아요. 생강가루 약간과 후추가루를 넣어 잘 섞은 다음 불을 끕니다. 올리고당은 불을 끈 채로 넣어주고요, 그래야 뭉치지 않아요.
거의 완성이 다 된 것이구요. 일부러 너무 바짝 졸이지 않았답니다. 딱딱해지기 때문이지요.
참기름 1큰술과 통깨 1큰술을 넣어 완성합니다. 이 때도 불을 끈 상태인데요. 그래야 참기름 향이 날아가지 않아요.
꽈리고추멸치볶음이 완성되었습니다.
멸치는 종류에 따라

세멸(1.5cm이하) : 볶음용

자멸(1.6~3cm) : 볶음용

소멸(3.1~4.5cm) : 볶음 또는 조림용

중멸(4.6~7.6cm) : 조림용,술안주용

대멸(7.7cm이상) : 다시용(국물용), 디포리(밴댕이/7~15cm) : 다시용(국물용)

등으로 나뉘는데, 용도에 따라 사용하시면 됩니다.

레시피 작성자About the writer

밥심은국력

http://jylhee0704.blog.me/

포토 리뷰 Photo Review
태그Tag
연관 클래스더보기
꽈리고추멸치볶음 추천더보기
+ 꽈리고추멸치볶음 레시피 더보기
멸치볶음 추천더보기
꽈리고추볶음 추천더보기
밑반찬 추천더보기
전날 많이 구매한 상품더보기
+ 상품 더보기
만개 특가더보기
+ 상품 더보기
만개와 함께하세요

필요하신 정보나 레시피가 있으신가요?

만개의레시피에 의견 남기기
앱에서 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