1,350
상품목록
main thumb
Lime앤Thyme

아,매콤해!! 그거면 완벽하지~ 김치 비빔 국수

나는 위가 많이 나쁘다. 워낙 식습관이 안 좋기도 하고 어릴 적 한 때는 굶기를 밥 먹듯 했으니 위가 좋은 것이 오히려 이상한 일이리라. 게다가 매운 것을 워낙 좋아하는 탓에 얼마 전 위 검사 후 의사로부터 김치를 비롯한 매운 것, 물 먹 듯 마시는 커피, 탄산 음료, 양파, 레몬 등 대 부분의 것을 금지 당했다…

정말 슬픈 일이 아닐 수 없는 것은 세상에 존재하는 두 가지 음식 중 한 가지를 못 먹게 된 때문이다. 세상에 존재하는 음식 두 종류가 뭐냐고? 물론 매운 것과 아니 매운 것이다.

참고로 나는 매운 음식이 맵지 않게 만들어 진 것은 죄라고 생각한다.

매운 음식 중에서도 정말 신통방통한 음식을 꼽으라면 나는 단연코 김치와 고추장을 꼽는다.특히 김치는 하나의 반찬으로도 당당히 아름답지만 찌개나 국을 끓여도 볶거나 찜을 해도 그 외 어느 곳에 응용을 해도 어디 하나 빠지는 것 없이 맛을 내니 정말 팔방 미인이란 단어도 두 손 받들어 올려 드려야 할 정도가 아닌가.

코스트코에서 김치를 카트에 담아 든 백인 부부를 보는 일은 정말 뿌듯 하고 자랑스러워서 콧구멍 벌렁 벌렁 하며 자꾸 가슴을 쭉 펴게 된다.

가령 비빔 국수를 만들더라도 여러가지 고급진 채소나 많은 것을 재료로 쓸 수 있지만 양념 넉넉한 김치 하나면 완벽한 비빔 국수를 만들 수 있으니 김치 예찬은 해도 해도 끝이 나지 않는다.
1인분 20분 이내 아무나
재료Ingredients
노하우 영상
조리순서Steps
이미지크게보기 텍스트만보기 이미지작게보기
량의 재료를 모두 섞어 비빔 장을 미리 만들어 둔다.
김치는 먹기 좋은 크기로 잘라 분량의 재료를 넣고 조물 조물 무쳐 준다.
소면은 끓는 물에 4분 정도 삶아서 찬물에 헹궈 준비 한다.
볼에 김치와 소면을 담고 비빔 장을 적당량 얹어 함께 무쳐 준다.
무친 국수는 그릇에 담고 취향 껏 통깨를 뿌려 마무리 한다.
개인적으로 김치의 양념을 털어 내지 않고 무치는게 더 맛있는 것 같아요.

매운 것이 싫다면 비빔장을 얹기전에 간장 조금을 넣고 국수를 비빈 다음 비빔장을 줄여 넣으세요. 간장이 모자라는 간을 채워 줄 거예요.

개인적으로 김치 무침이 달달한게 맛있다고 생각하지만 기호에 따라 설탕량은 가감 하세요.
레시피 작성자About the writer

Lime앤Thyme

리듬체조하다 생뚱맞게 요리하는 여자, 푸드 칼럼니스트 in Canada https://www.youtube.com/channel/UCy0NmtPgsPDPaREaxZF_Q6g

태그Tag
연관 클래스더보기
국수 추천더보기
+ 국수 레시피 더보기
김치 추천더보기
전날 많이 구매한 상품더보기
+ 상품 더보기
만개 특가더보기
+ 상품 더보기

필요하신 정보나 레시피가 있으신가요?

만개의레시피에 의견 남기기
앱에서 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