386
상품목록
main thumb
Lime앤Thyme

소고기가 없으면? 닭고기로 하지 뭐~ 치킨 미역국

양로원의 한인 어르신들을 위한 한식 런치 봉사를 못 나간지 4달이 되어간다. 우리가 며칠 해외 여행만가도 한식이 그리운 마당에 연로하신 분들이 얼마나 한식 생각이 나시려나 슬슬 조바심이 난다.

늘 봉사일 하루 전에 장을 보고 디저트를 만들고 잔 준비를 하며 이미 피곤해진 몸은 늘 그렇듯 아침의 개운함 마저 앗아간다. 바리 바리 챙긴 장바구니를 끌고서 잊은게 없는지 중얼중얼 리스트를 읊조리며 문을 나서도 꼭 한 두번은 집안으로 되돌아 들어올 일이 생긴다. 깜빡 깜빡 하는 정신을 장착한 아침이 무척 바쁘다.

언젠가 땡스기빙때 남은 구운 터키의 살을 발라 놓았다가 그걸로 미역국을 끓여 낸 적이 있다. 자꾸 터키나 닭의 생명이 붙어 있을 때의 그 모습이 연상되어 나는 터키나 닭을 암수 통틀어 제 각각의 가진 모양 그대로 싫어한다.하지만 불가피하게 만나게 되는 땡스기빙의 구운 터키나 치킨과의 만남에 있어서는 활용 만점의 국이 되겠다.

흔히 미역국을 끓일 때 마늘이나 파, 양파등을 일반적으로는 넣지 않는다. 왜 그런지 모르면서도 우리 엄마가 안 넣기 때문에 의례적으로 나도 넣지 않아 왔다.

오늘 그 이유를 굳이 살펴 보고 싶어 졌다.특히 파의 경우, 황과 인 성분으로 인하여 미역에 다량 함유되어 있는 칼슘의 섭취를 방해한다. 마늘 역시도 미역과는 상극으로 국을 끓일 때 다진 마늘을 넣으면 서로의 영양분을 피괴한다고 한다. 그렇다 하더라도 고집스럽게 굳이 마늘을 넣고 싶다면 참고 참았다가 마지막에 넣도록 하자. 미역국은 은근하게 오래 끓여야 그 깇은 맛이 우러 나는데 마늘을 넣고 오래 끓이면 텁텁해 지기 때문이다.

이 말을 하는 이유는, 혹시 날 지도 모르는 닭 비린내 때문에 오늘 미역국을 끓이며 마늘을 좀 넣고 싶은 여러분을 위해서~^^

3인분 60분 이내 초급
재료Ingredients
노하우 영상
조리순서Steps
이미지크게보기 텍스트만보기 이미지작게보기
미역은 불려서
꼭 짠 후
냄비를 달구어 참기름을 두르고 달달 볶아 준다.
물과 치킨과 국간장을 넣고 끓인다.
끓어 오르면
약불로 줄이고 20분 정도 재료의 맛이 우러 나도록 끓인다.
굴소스, 소금을 넣고 한 번 우르르 끓인 후 불을 끈다.
남은 터키나 로스트 치킨 등이 있다면 살을 발라 한번에 먹을 양만큼 팩 해서 냉동고에 보관하세요. 미역국이나 볶음밥을 할 때 사용하면 좋아요.

굴 소스 대신 액젓 등을 사용하셔도 좋아요.
레시피 작성자About the writer

Lime앤Thyme

리듬체조하다 생뚱맞게 요리하는 여자, 푸드 칼럼니스트 in Canada https://www.youtube.com/channel/UCy0NmtPgsPDPaREaxZF_Q6g

태그Tag
연관 클래스더보기
미역국 추천더보기
+ 미역국 레시피 더보기
치킨 추천더보기
전날 많이 구매한 상품더보기
+ 상품 더보기
만개 특가더보기
+ 상품 더보기

필요하신 정보나 레시피가 있으신가요?

만개의레시피에 의견 남기기
앱에서 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