71,977
상품목록
main thumb
서재인

[반찬] 거창에서만 맛볼수 있는 "고추다대기"♪

경남지방쪽에선 흔히 만들어 먹는 반찬중에 하나로,

사계절 내내~ 특히 무더운 여름이면 김치만큼이나 밥상에 자주 오르기도 하는 반찬이예요.

어릴적 엄마가 해주는 그맛 그대로, 지금도 종종 만들어 먹곤 하는 고추다대기 반찬, 만들어 볼까요^^
6인분 이상 30분 이내 아무나
재료Ingredients
노하우 영상
조리순서Steps
이미지크게보기 텍스트만보기 이미지작게보기
우선 풋고추는 흐르는 물에 깨끗이 씻어서 준비합니다. 저는 매콤함을 더하기 위해 청양고추도 조금 넣었어요~
통마늘도 준비하고요~
마늘을 먼저 잘게 다져줍니다.
고추는 한 손으로 잡고 4등분, 십자모양으로 칼집을 먼저 내주고요~
칼집낸후 잘게 다져주면 됩니다.
잔멸치도 한 주먹 정도되는 양을 준비합니다. (큰멸치를 사용할 경우, 멸치똥이랑 잔뼈 제거후에 다져주면 됩니다)
냄비에 잔멸치만 넣고 약불에서 서서히 볶아주며 수분을 날려줍니다.
멸치가 바삭해지면 물1컵을 넣어주고요~ (멸치가 잠길 정도의 물양이면 됩니다) 센불로 올려서 멸치육수가 우러나게 팔팔 끓여줍니다.
한번 끓고 나면 다진마늘을 먼저 넣어서 한번 섞어주고요~
이어서 다진고추도 넣어서 섞어준 뒤, 센불에서 한번 끓여줍니다. (오래끓이면 고추의 색이 변하니까 데친다 생각하고 한번만 짧고 굵게 데쳐주면 됩니다.)
마지막으로 간장1스푼, 멸치액젓1스푼을 넣어서 간 맞춰주고요~ 모자란 간은 입맞게 맞게 멸치액젓으로 추가합니다.
간을 하고 난뒤 한번 섞어주고 그대로 가스불 끄고 한 김 식혀줍니다. (따뜻할때보다 차게해서 먹는게 더 맛있습니다!!)
밥이랑 비벼먹어도 맛나고~ 그냥 숟가락으로 퍼먹어도 맛나고~ 찍어먹는 양념장 대용으로도 활용좋은 깔끔하게 맛있는 고추다대기 완성!!★★
멸치에도 기본 염분이 있으니 마지막에 간을 할때는 입맛에 맞게 맞춰주세요~

집간장이 있으시다면 집간장으로 간을 하는게 제일 좋구요!!

집간장 적극 추천합니다^^
레시피 작성자About the writer
태그Tag
다대기 추천더보기
+ 다대기 레시피 더보기
고추 추천더보기
밑반찬 추천더보기
전날 많이 구매한 상품더보기
+ 상품 더보기
만개 특가더보기
+ 상품 더보기

필요하신 정보나 레시피가 있으신가요?

만개의레시피에 의견 남기기
앱에서 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