59,819
상품목록
main thumb
노란장미

1시간안에 후다닥 만드는 육개장 - 딸에게#


남편이 육개장이 먹고프다네요~

맛난걸 먹는 걸 워낙좋아하는 사람이라

먹고픈건 먹어야 한답니다.

냉장고를 뒤집니다.

채끝등심,대파,느타리버섯,콩나물

있는 재료로 후딱 육개장을 끓입니다.

원래 육개장은 양지머리로 육수를 내고

고기를 쪽쪽 찢어서 양념해서 다시 끓이지만~

간단하게 휘리릭 만들어봅니다.

한시간만에 만들어 대령하니 ~ 한그릇 뚝딱하네요~

아휴~ 제가 길을 잘못들였어요~

말만 하면 해서 대령하니 ~ 그냥 말만 하면 금방 나오는 줄 안답니다.ㅎㅎ

육개장

1시간에 후다닥 만든~ 육개장

밥말아서 먹으면 그만~ 육개장

  

만들기

채끝등심 300g, 참기름1T,

 양파 200g ,느타리버섯 200g, 콩나물250g , 대파5대

 집간장2T, 고추가루3T,  참기름1T,마늘1T, 후추가루,  소금1/2T


 

냉장고에 있던 채끝등심

먹기좋은 크기로 잘라요~



 

양파 - 굵게 채썰고

느타리버섯 - 밑둥을 자르고 가닥가닥 띠어놔요~

대파는 흰부분은 5cm 길이로 잘라서 반가르고

파란부분은 끓는 물에 데쳐서 준비~



 

팬에 참기름을 두르고 양파,채끝등심을 달달 볶아요~

물을 두컵정도 재료가 잠길정도만 붓고 끓여요~




 

끓으면 4컵~6컵 정도 더 붓고 끓여요~

콩나물,느타리버섯을 넣고 끓여요~



 

집간장,고추가루,참기름을 섞어둬요~

고추가루가 조금 매운게 더 맛나답니다.



 

데친 파를 넣고 양념을 넣고 끓여요~



 

마늘,후추를 넣고 한소큼 더 끓여요~

육개장은 건지가 많아야 맛나요~

대파,콩나물,버섯의 양은 더 넣어도 좋답니다.





 

건지듬뿍~ 큰 대접에 퍼요~

당면을 삶아서 넣어도 굿~




 


 

음~ 후다닥 만들었지만 제대루랍니다.

남편~ 기다리니

얼른 얼른 사진 찍고 대령합니다.


 

조미료를 안넣어도

양파의 들큰함과 버섯의 시원함과 콩나물의 씹는맛

대파의 달큰함이 어우려져 맛나지요~

음~ 고기는 또 얼마나 부드러운지~

한우의 감칠맛이 육개장의 참맛이지요~




 

땀뻘뻘 흘리며 밥 한공기 말아서

총각김치,짠지,오이지랑 같이 먹으니

다른 반찬이 필요가 없네요~




건지위주로 먹으니 건지가 더 많아도 좋답니다.

전~ 남은 국에 대파 ,콩나물 더 넣고 끓여요~

콩나물은 오래되면 질기니깐 딱 먹을 양만 넣어요~





날이 더워져서 몸에 기력이 딸리네요~

한우채끝등심으로 후다닥 1시간에 만든 육개장입니다.

정통의 방법은 아니지만

후다닥 만들어보세요~ 맛은요~ 별차이가 없고 맛나답니다.ㅎㅎ

레시피 작성자About the writer
육개장 추천더보기
+ 육개장 레시피 더보기
전날 많이 구매한 상품더보기
+ 상품 더보기
만개 특가더보기
+ 상품 더보기

필요하신 정보나 레시피가 있으신가요?

만개의레시피에 의견 남기기
앱에서 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