742
상품목록
main thumb
Lime앤Thyme

톡 쏘는 맛, 건강하게 배 부른 -모밀 국수 샐러드

몇 년 전 토론토에 막 도착 했을 때 나는 딸랭이와 단 둘이었다. 처음 떨어 뜨려 놓은 어린 딸과 작은 아내가 못내 안심이 안되었는지 남편은 자주 다시 돌아 오곤 했다.

그 때는 여름이었는데 딸과 둘이 큰 집에 덩그러니 있다 보면 밤 9시 40분이 되어도 지지 않는 여름 해가 그렇게 심란할 수가 없었다. 대낮같이 밝은 저녁 시간이 영원히 계속되며 그 하루는 영영 지나가지 않고 그 낯선 시간 속에 계속 나를 가두어 둘 것 같은 생각에 무척 울적했다. 그래서 해가 질 때까지 창에서 눈을 떼기가 어려웠다.

사람의 마음이 간사하여 이 곳이 익숙해진 지금은 하루를 길게 쓸 수 있어 긴 여름 해가 좋다고 나는 말한다. 조석으로 찬 바람이 슬쩍 불 때면 조금씩 짧아지는 해가 간혹은 안타깝기까지 한다.

아들이 좋아하는 메밀 소바를 만들어 준다고 면을 사다 놓고 며칠 째 장국 만들기가 귀찮아 이리 밀어 놓고 저리 밀어 놓고 하다가 어느 구석에 밀려 들어간 면이 눈에 뜨었다. 낮이 길다 보니 낮에 먹은 것도 점심이고 밤에 먹는 것도 점심 같아서 늦은 시간까지 먹게 된다.

국수가 눈에 뜨인 김에 샐러드로 가볍게 저녁을 먹기로 하고 올 여름 축축했던 날씨 탓에 내가 좋아하는 껫잎과 고추 농사를 망치고는 열심이 나지 않아 거의 버려둔 텃밭에 나가 케일과 겨자, 상치등을 뜯어왔다. 새콤 달콤 소스를 만들어 코가 찡하게 와사비를 넣고 버무려 야채 듬뿍 잡아 한 입 물고서는 아직도 밝은 여름 해가 오래 오래 길었음 좋겠다고 또 생각해 본다.

2인분 30분 이내 아무나
재료Ingredients
노하우 영상
조리순서Steps
이미지크게보기 텍스트만보기 이미지작게보기
분량의 소스 재료를 모두 섞어 냉장고에 차게 둔다.
소금과 오일을 약간 넣은 물을 끓여 4분 정도 면을 삶아 준비한다.
삶은 면은 체에 받혀 찬 물에 헹구어 준다.
찬 물에 헹구어 물기를 뺀 면은 오일 약간으로 버무려 놓는다.
야채는 씻어 물기를 털어 낸 후 먹기 좋은 크기로 잘라 준비한다.
차게 둔 소스의 반을 부어 국수를 버무린다.
버무린 국수를 야채 위에 얹고
나머지 소스를 부어 재빨리 야채와 섞어 서브한다.
소스의 간이 좀 센 편이라 야채의 숨이 금방 죽어요. 야채에 사용 할 소스는 먹기 직전에 뿌려 주세요.

국수는 우동 면을 사용해도 좋아요.

와사비의 매운 맛이 싫다면 양을 줄여 주세요.

와사비가 한 곳에 뭉쳐 있는 경우가 있으니 소스를 잘 풀어 섞어 주세요.

레시피 작성자About the writer

Lime앤Thyme

리듬체조하다 생뚱맞게 요리하는 여자, 푸드 칼럼니스트 in Canada https://www.youtube.com/channel/UCy0NmtPgsPDPaREaxZF_Q6g

태그Tag
연관 클래스더보기
메밀국수 추천더보기
샐러드 추천더보기
전날 많이 구매한 상품더보기
+ 상품 더보기
만개 특가더보기
+ 상품 더보기

필요하신 정보나 레시피가 있으신가요?

만개의레시피에 의견 남기기
앱에서 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