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60
상품목록
main thumb
Lime앤Thyme

김치와 우동의 만남, 우리 입에 딱!-라앤타 표 김치 우동

나는 내 주변의 많은 사람이 알듯이 지나치게 예민한 신경을 가졌다. 조금만 신경을 쓰는 일이 생기면 위가 아프거나 위경련이 일며 수도 없이 악몽과 가위에 시달리곤 한다. 나이가 들어 조금은 둥글어진 줄 알았는데 아직도 갈 길이 먼가보다..

한 이틀 신경을 곤두 세웠더니 조금 먹은 떡볶이가 딱 얹혀서 밤새 숨 쉴때 마다 명치 부근과 등 줄기가 아프다. 밤새 말도 안 되는 꿈에 시달린 건 두 말하면 잔소리다.

아픈 명치와 더부룩하게 부풀어 오른 배를 안고 바삐 돌아치다 보니 오후까지 굶게 되었는데 그 와중에 효소니 엔자임 같은 약을 집어 삼켰으나 별다른 효과는 없었다. 어처구니 없게도 의사가 금지시킨 그 매운 김치우동 한 그릇 먹으면 시원해질 것 같은 기분이 든다. 그럴리 없건만 정신 나게 매운 거 한 그릇이면 속이 뻥 뚫릴 듯한 집착이 시간과 함께 점점 강해 진다.

아들아, 우동 먹겠느냐? 했더니 네, 먹겠습니다 한다.

풀썩거리며 꽤 맵게 우동을 끓여 시원한 국물과 우동 한 두 젓가락을 먹었는데...그래서 속이 뚫렸냐고? 당근 아니쥐.....ㅠㅠ

이 라앤타표 김치우동은 일관되게 평생 김치는 입에 안 대시는 아드님도 기꺼운 마음으로 즐겨 먹는 음식이다. 진~하게 우려낸 다시 국물에 감칠 맛 내는 혼다시를 합체시켰고 거기에 김치를 투하 했으니 일식과 한식의 절묘한 조화라고나 할까.

머, 두 말할 것 없고 걍 맛 있으면 된거징~
2인분 60분 이내 초급
재료Ingredients
노하우 영상
조리순서Steps
이미지크게보기 텍스트만보기 이미지작게보기
갖은 재료를 넣고 노랗게 우려 낸 멸치 다시 육수 5컵을 팟에 넣고 혼다시를 넣어 준다.
김치와 새우를 넣고 끓여 준다.
국물이 끓어 오르면 불을 세게 하고 우동 면 두개를 넣어 준다.
(양파나 파프리카 등 야채를 넣고 싶으면 우동면 투하 전에 넣어 주세요)
그릇에 옮겨 담고 가쯔오부시를 넣은 후 팽이 버섯 약간을 얹어 준다.
가쯔오부시가 없다면 생략 가능하지만 보다 우동(?)다운 풍미를 느낄 수 있어요.

혼다시나 김치로 인해 충분한 간이 되지만 기호에 맞게 소금을 add해도 좋아요.

양파나 파프리카, 청경채 등 야채를 넣고 싶을 땐 3번과 4번 사이에 넣어 주세요.

야채가 너무 많이 익으면 맛이 좋지 않아요.

매운 걸 좋아하는 사람이라면 기호에 따라 시치미나 고운 땡초 가루 등을 첨가 하셔도 좋아요.

레시피 작성자About the writer

Lime앤Thyme

리듬체조하다 생뚱맞게 요리하는 여자, 푸드 칼럼니스트 in Canada https://www.youtube.com/channel/UCy0NmtPgsPDPaREaxZF_Q6g

태그Tag
연관 클래스더보기
김치우동 추천더보기
+ 김치우동 레시피 더보기
김치 추천더보기
우동 추천더보기
전날 많이 구매한 상품더보기
+ 상품 더보기
만개 특가더보기
+ 상품 더보기

필요하신 정보나 레시피가 있으신가요?

만개의레시피에 의견 남기기
앱에서 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