Logger Script
8,158
상품목록
main thumb
동주

초간단 반찬 레시피 오이고추된장무침 만드는 법

제가 매운 것을 잘 먹지 못해서 청양고추 대신 오이고추를 먹습니다.

어쩌다 한 두 개씩 매운 것이 있어 "아, 잘못 골랐다" 이 생각을 할 때도 있지만 아삭한 식감 때문에 그냥 먹습니다.

청양고추는 정말 어쩌다 한 번씩 먹는데 오이고추는 제가 좋아해서 시장에 가면 꼭 구입합니다.

오이고추와 쌈장만 있어도 밥을 맛있게 먹을 수 있는데 오이고추된장무침을 만들어 먹으면 더 맛있게 먹을 수 있습니다.

오이고추된장무침 만들어 먹으려고 시장에서 된장도 구입했습니다.

고추장, 초장, 쌈장 다 있는데 하필이면 된장만 없어서 평소보다 조금 많이 구입해서 냉장고에 넣어놨습니다.

어머니께서 어디서 얻어온 된장이 참 맛있었는데 또 얻어오라는 말은 차마 못 하고 그냥 시장에서 구입했습니다.

그래도 제가 자주 가는 단골집이 있는데 그곳도 맛있습니다.

하지만 얻어온 것이 더 맛있어서 또 먹고 싶은 생각이 저절로 들게 합니다.

오이고추된장무침은 딱히 만들 반찬이 생각나지 않을 때, 어떤 반찬을 만들어 먹을까 고민할 때 만들어 먹으면 좋습니다.

들어가는 재료가 많지 않고 만들기 정말 쉽기 때문에 많은 시간을 투자하지 않아도 됩니다.

그리고 고기 구워 먹을 때 곁들어 먹어도 좋은데 저도 오늘 돼지고기 볶아 오이고추된장무침과 같이 먹었습니다.

양배추 삶아서 같이 먹었는데 밥 한 공기 다 먹고 반 공기 더 먹었습니다.

제가 만들었지만 맛있어서 계속 먹었는데 특별한 것은 없지만 맛있게 만드는 법을 알려드립니다.
4인분 30분 이내 아무나
재료Ingredients
노하우 영상
조리순서Steps
이미지크게보기 텍스트만보기 이미지작게보기
오이고추는 흐르는 물에 깨끗하게 씻은 후 먹기 좋은 크기로 썬다.
견과류는 큼직하게 썬다.
볼에 오이고추와 견과류, 양념을 넣어 골고루 섞으면 오이고추된장무침 완성.
된장만 넣어 만드는 것보다 고추장을 조금 섞어 만드는 것이 더 맛있습니다.

된장무침이니 된장보다 고추장을 더 많이 넣으면 안 되고 된장과 고추장을 3 대 1 비율로 섞어 만들면 좋습니다.

그리고 저는 씹는 식감을 위해 견과류를 큼직하게 썰었는데 반대로 곱게 다져 양념 만들 때 섞어도 됩니다.

견과류가 된장과 만나 더 고소한 맛이 나고

이가 불편해 딱딱한 견과류를 먹지 못하는 사람을 위한 반찬이라면 다지는 것을 추천합니다.
레시피 작성자About the writer
태그Tag
연관 클래스더보기
오이고추된장무침 추천더보기
+ 오이고추된장무침 레시피 더보기
오이고추 추천더보기
된장무침 추천더보기
밑반찬 추천더보기
전날 많이 구매한 상품더보기
+ 상품 더보기
만개 특가더보기
+ 상품 더보기

필요하신 정보나 레시피가 있으신가요?

만개의레시피에 의견 남기기
앱에서 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