얀들JandL

조회수51,366 팔로워52 팔로잉0

저희는 얀들이라고 합니다. 독일에서 살면서 요리에 관심이 많아 이런저런 독일과 유럽의 식문화도 배워가면서 나름대로 요리를 하는 것을 즐겨하고 있습니다.
27
얀들JandL

2019.03.29 05:44 자유톡

안녕하세요 얀들입니다. 독일의 산마늘 또는 독일의 명이나물이라고 불리우는 베어라우흐 Bärlauch 라는 것이 있습니다. Bär(베어)는 곰이라는 뜻이구요, lauch(라우흐)는 파 입니다. 해서 독일에서 사는 한국분들은 쉽게 곰파라고 부른답니다. 말의 어원은 곰이 겨울잠을 자고 봄이 되면 일어나서 먼저 이 곰파를 먹어서 원기를 회복한다고 하는 행동에서 만들어진 것입니다. 이 곰파는 한국의 산마늘, 명이나물과 비슷하지만 완전히 같은건 아닌 친척쯤 되는 식물로, 마늘향이 아주 강해서 입안이 완전 마늘마늘해집니다. ㅎ 독일에 사시는 한국분들은 이 곰파로 곰파장아찌, 곰파김치, 그리고 그냥 날로 먹기도 하구요. 독일인들은 식용유와 함께 잘 갈아서 페스토를 만들어서 빵에 발라 먹거나 파스타를 해 먹기도 합니다. 특히 요즘 독일인들 사이에서 점차로 알려지기 시작하면서(이거를 먹을 수 있는 식물이었다는 게 말이죠 ㅋ) 많은 팬들이 해마나 넘쳐나고 있습니다. 여러가지 조리법이 개발되어가고 있기도 하구요. 뭣보다, 이 곰파는 독일의 숲에서 많이 자라기 때문에 3월에서 5월사이에 합법적으로 마음껏 채취가 가능합니다. 저도 직접 숲에 가서 채취를 해보았구요, 그 채취를 하는 영상을 찍어 보았습니다. 곰파로 조리해 먹는 영상은 차후에 계속 찍어서 보여드리겠습니다. https://youtu.be/WQ0gUtJPcAI