토크의 전체 글을 볼 수 있어요.
0 0
아빠딸♡

3일 전 자유톡

해당 글은 블라인드 처리되었습니다.
3 4
시니마리아

3일 전 요리톡

사랑가득밥상 (해물&고기)나를위해 시래기굴밥&아이들 위해 양지찜 해물시장엔 싱싱한 해물이 들어오는 날... 안녕하세요.시니마리아예요. 아싸 신랑 없으니 오늘은 나를 위한 음식 달려 보겠다고 수산시장으로 고고 생선은 한마리도 안 사고 📍집 냉동실에 있는 칼치와 고등어 먼저 해결할꺼예요. 4월5월엔 역시 꽃게가 제철 신랑 내일 돌아오면 꽃게탕이냐 해물탕이냐 얼큰 시원하게 쑥갓 미나리 품어 끓여 주겠노라  해물 몇개씩 담고 제일 중요하고 맘 먹고 가져온 굴.. 굴밥을 먹는 사람은 저밖에 없어서 못 해 먹은거 해 먹어보자는 심상으로 두봉지 구입 한봉지 가격은 1300원 새우도 금방 튀어 오를거 같아 8마리 정도 샀어요. #혼밥 #무굴밥 불린쌀 물(다시마와 표고불린물) 굴 두봉지✔굴을 좋아해 전 아낌없이 넣어 주었어요. 시래기 삶아 준비해 주세요. 무는 채썰어 준비하고 채소를 좋아하면 부추와 당근도 준비해 주세요. #일반밥 하고의 #물차이 많이 나요. ✔무굴밥은 무와 굴에서 물이 나오니 적게 잡아 주세요. 오자마자 쌀을 불려 놓고  생수에 다시마와 표고버섯을 불리기 시작했어요. 겨울내 저장 해 둔 시래기를 꺼내 녹이고 불려 한번 데쳐 놓은거라 그대로 들기름과 국간장 넣고 조물조물 무쳐놓고 굴은 소금물에 살살 흔들어 씻어 채반에 받쳐 물기를 쪽 빼주고 많이도 아닌 맛만 보려고 대하 두마리 준비 해두었죠. 축소형 무쇠형가마솥에 불린 쌀과 약간의 부추 채썬 무를 넣고 살짝 볶다가 다시마표고물을 넣고 불린 표고도 넣어 쌀과 잘 믹스해  준뒤 뚜껑을 덮어 밥을 해요. 📌📌굴과  한번 데쳐낸 시래기는 뜸 들일때 넣어줘야 탱글거리며 부그럽고 고소한 시래기맛을 제대로 즐길수 있어요 #숭덩숭덩미나리 #봄철보약부추  청양고추 다진파 일반간장 집간장 다진마늘 고추 매실청(복숭아청) 깨소금 고춧가루 #다시마물 (밥수저계량) 야채는 좋아하는 만큼 듬뿍 1:1:2:조금:0.5:2:1:1:3 아이들른 양지찜 해주려고 핏물 배 놓고 1파 삶는동안 무 앰새가 모락모락... 그럼 오늘의 주인공 굴을 넣어 주어야 겠지요? 준비해 둔 시래기도 넣어 주었어요.. 양념장에 비벼 먹으면서 두개정도 싸 먹으려고 올린 새우는 어마무지하게 커서 밥 하는 내내 더 행복하게 해 주었던거 같아요. #탱글탱글 굴과 구수한 #시래기 시원한 무가 들어간 굴밥을 솥채 들고와 양념장에 슥슥 #겉절이 척척 올려 먹는 #별미 내 먹거리 준비 하며 아이들 먹거리로 아빠가 그닥 좋아하지 않아 여태 참았던 갈비찜 대신 씹는맛 과 부드러운 고깃살을 동시에 느낄수 있는 양지찜으로 보글보글 ✔양지머리  특징: 양지머리에는 지방과 근막이 많이 형성되어 있으며 양지 부위 중 가장 운동을 많이 한 부위라 제일 질긴 편입니다. 그래서 기름기도 현저하게 적은 편이죠. 워낙에 고깃결이 그대로 보이기에 삶으면 고깃결이 결대로 찢어지는 특징이 있다. 그러나 갈비보다  더루질기고 그 육수도 진해서 한번 맛보면 양지찜 매력에 쏘옥~ 솥에 한시간 정도 푹 익혀 주면 씹는맛의 #일품 부드러움에 감격 포실포실 익은 고구마의 달큰함까지 느껴지는 맛으로 학교에서 돌아올 아이들 식탁이 기다린다는 점. #양지찜 감자 고구마 무 양파 대추 표고 견과류 육수 :표고불린물 양념 :과일로 조린 간장,복숭아청 배즙 깨소금.참기름약간 다진마늘 청주 생강가루 #집밥 아이들도 #포식 저도 제가 좋아하는 메뉴로 포식했으니 돌아올 신랑을 위해 더위에 더 지쳤을 심신을 위로 하고자  #제철음식을 준비해 봐야 겠어요. 이상 시니마리아였습니다. #무굴밥 #일반밥 #물차이 #숭덩숭덩미나리 #봄철보약부추 #다시마물 #탱글탱글 #시래기 #휴게소별미소떡소떡 #별미
700만 사용자가 선택한 요리백과를 설치하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