10,826
main thumb
중년아빠v

양배추 부침, 오꼬노미야끼와 비슷한 맛을 내는 양배추 전 레시피.

양배추는 위에 좋다고 하는 채소입니다.

얇게 채 썰어 그냥 먹어도 맛있고, 소스 약간 뿌려 먹으면 어느 음식이나 다 잘 어울려요.

오늘은 양배추부치개 만들었어요. 아삭한 식감과 고소함이 일품이지요. 재료도 간단하고 만들기도 쉽게 맛도 아주 좋습니다.

거기에 소스 추가하여 오꼬노미야끼 비슷한 맛을 내 훌륭한 간식이 되었습니다.
2인분 30분 이내 초급
재료Ingredients
    [재료]
  • 양배추 2컵
  • 크레미 4개
  • 가쓰오부시 1/2컵
  • 부침가루(또는 밀가루) 1/2컵
    [양념]
  • 오꼬노미야끼소스 1스푼
  • 폰즈소스 1스푼
노하우 영상
조리순서Steps
이미지크게보기 텍스트만보기 이미지작게보기
양배추 2컵, 부침가루 1/2컵~2/3 컵, 크레미 4조각 정도 준비합니다. 크레미는 더 넣으셔도 됩니다. 맛살로 하셔도 괜찮아요. 부침가루 없으면 밀가루 대신해도 좋아요.
양배추는 채 썰어 줍니다. 너무 길지 않게 썰어 주세요.
크레미도 잘게 손질해 줍니다.
맛살도 괜찮습니다.
부침가루를 물에 잘 풀어 줍니다. 물은 많이 넣지 않아야 돼요. 부침가루는 어느 정도 간이 되어 있으니 따로 소금이나 기타 간을 하지 않아도 됩니다. 오늘 준비한 폰즈 소스 찍어 드시면 더욱 맛있어요.
볼에 재료를 다 넣어 주세요.
재료가 고루 섞이게 잘 섞어 주세요. 혹시 반죽이 너무 적다 싶으면 조금 더 넣어 주셔도 됩니다. 반죽이 많으면 부침개 맛이 나고, 반죽이 적으면 오코노미야키 맛에 근접하게 됩니다. 취향에 따라 만드시면 돼요.
팬을 달군 후 식용유 넉넉하게 부어 주세요. 센 불로 해주세요
1국자 떠서 잘 펴줍니다. 두껍게 하면 아삭하게 씹는 식감이 좋아지니 얇지 않게 해주세요.
노릇노릇하게 잘 익었어요. 반죽이 많이 없는 상태라 뒤집을 때 조심하셔야 되고 자주 뒤집지 말아 주세요.
양쪽 다 노릇노릇 잘 익었어요. 똑딱 뚝딱 아주 쉽죠? 재료도 간단하고 빠르게 만들 수 있습니다.
접시에 담아 봅니다. 이 양배추 부침은 전에 가까운 맛을 내려 합니다.
함께 준비한 소스예요. 튀김 등 기름이 있는 음식에는 좌측 폰즈 소스가 어울리더군요. 부침이나 튀김에 가장 잘 찍어 먹는 소스입니다. 우측은 오꼬노미야끼 소스예요. 미리 준비해 봤어요.
두 번째 양배추 부침 만듭니다. 이 부침의 컨셉은 오코노미야키 스타일로 맛을 내려 합니다. 노릇노릇하게 잘 익었어요.
접시에 담아 줍니다. 반죽이 조금 더 적어도 되겠어요. 대신 반죽이 적으면 부침 만들기가 조금 어렵습니다. 뒤집을 때 부서져서 모양이 잘 안 나와요.
위에 가쓰오부시 넉넉하게 뿌려 주세요. 오코노미야키 풍미가 확 살아 올라옵니다. 가쓰오부시는 국물 낼 때 주로 사용하지요. 그런데 조금 비싸지만 토핑용으로 사용하는 것 한 봉지 사두시면 필요할 때 일본 스타일 맛을 낼 수 있어 아주 좋은 재료예요.
2개 비교해 보았어요. 오늘은 취향 따라 드시면 됩니다.
가쓰오부시가 들어가 오꼬노미야끼 맛이 나는 양배추 부침은 오코노미야키 소스에 찍어 먹으면 비슷한 맛을 냅니다.
전통 양배추 전은 폰즈 소스에 찍어 드시면 상큼한 맛이 잘 어울립니다. 부침 맛이 더욱 업그레이드돼요.
반죽물은 조금만 넣으세요. 대신 뒤집을 때 조심하셔야 합니다.

오꼬노미야끼소스와 가쓰오부시를 넣어야 제대로 된 오꼬노미야끼 맛을 즐길 수 있어요.
레시피 작성자About the writer

중년아빠v

평범한 재료로 만드는 생활요리. 즐겁게 요리하기.

태그Tag
양배추전 추천 더보기
양배추 추천더보기
추천더보기
700만 사용자가 선택한 요리백과를 설치하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