7,177
main thumb
미미네코

태국식 공심채 볶음 만들기, 초간단 황금레시피

매일 먹는 한식도 지겹고 뭔가 특별한 별미, 특히 태국음식이 먹고 싶을때 집에서 초간단하게 해드실 수 있는 태국식 공심채 볶음 소개해드립니다.
3인분 15분 이내 초급
재료Ingredients
    [메인재료]
  • 공심채 1단
  • 청량고추 1개
  • 베트남고추 5-6개
  • 마늘 4톨 슬라이스
    [공심채양념]
  • 굴소스 1T
  • 피쉬소스 1.5T
  • 설탕 1.5-2t
노하우 영상
조리순서Steps
이미지크게보기 텍스트만보기 이미지작게보기
1)공심채는 깨끗이 씻어서 식초물에 10분정도 담갔다가 물기없이 건져냅니다. 공심채 굵은 대에는 구멍이 있는데 혹시모를 이물질 제거를 위해 좀 담가두었어요.
2)잎사귀부분과 단단한 줄기 시작되는 중간지점을 먼저 한번 잘라줍니다

씻을때 헝크러지지 않게 단정히 씻어주시면 자르기에도 편해요.

단단한 줄기부분은 다시 반으로 잘라주시고, 잎사귀부분도 반으로 잘라주세요. 총 4등분인데, 줄기부분은 단단하므로 먼저 기름에 볶고 잎사귀는 마무리시점에 볶아줄거라 따로 구분해두세요~
이렇게 잎부분과 줄기부분을 나누어 둡니다. 같이 볶아버리면 아무래도 잎부분이 숨이 너무 죽어서 식감을 살리기 위해서지요~
이거 두가지! 피쉬소스와 굴소스만 있으면 왠만한 요리 커버되지요. 저는 작은사이즈 피쉬소스가 있어서 사용했어요. 피쉬소스는 이 브랜드가 유명하고 마트에 가시면 굴소스크기만한 사이즈로 구입하실 수 있어요.
슬라이스 마늘은 많이 넣어도 기름에 구워지면 맵지않고 불향도 나고 맛있어요. 약불로 해서 기름을 넉넉히 넣고 마늘을 볶다가 1센티정도로 썬 청량고추를 넣고 마지막으로 베트남고추는 그대로 넣지말고 반으로 부셔서 넣어주세요. 그래야 매운맛이 확 퍼진답니다. 그냥 넣으면 매운맛이 덜해요.. 매운것 못드시는 분은 베트남 고추의 양을 줄여주시거나 자르지말고 넣으세요. 저는 매운맛을 좋아하고 마침 고추가 너무 작아서 좀 양을 늘렸어요~취향껏 적당히 가감하셔요

베트남고추는 그대로 넣으면 매운맛이 조금 덜하고 으깨거나 부숴서 넣으면 매운맛이 확 살아요.

워낙 순간에 볶아내야 해서 조리과정 사진은 더 못찍었네요.1)후라이팬에 3큰술 기름을 넉넉히 해서 마늘을 약불에 볶아 향을 내고 고추를 넣고 섞어주세요.2) 중불로 올려서 공심채 단단한 줄기부분 먼저 넣으시고 뒤적뒤적 5-10초정도만 볶다가 기름이 너무 적다 싶으면 약간 추가해주시고, 3)아까 섞어놓은 소스(굴소스+피쉬소스+설탕)를 2/3정도 넣고 20초 정도 잘 섞으며 볶아주세요. 4)줄기부분 간을 한번 보시고 바로 공심채 잎부분을 넣고 같이 잘 섞어볶아주세요. 그리고 소스를 가감하시면 되는데, 5)전 이 단계에서 피쉬소스나 설탕으로만 약간 간하고 마무리했어요. 익으면서 점점 짜지기 때문에 간이 쎄지않게 마무리.
태국식 공심채 볶음 완성! 공심채는 단숨에 볶아주어야 합니다. 줄기가 너무 억세지 않은정도로만 아삭하게 볶아지면 잎은 섞어주는 정도로만 볶아 불에서 내리세요. 접시에 옮기는 과정에서도 계속 익어서 숨이 금방 죽거든요.

불에서 내리고 마무리 간 살짝 하셔서 섞고 마무리하셔도 괜찮아요. 공심채는 익히는 정도가 가장 중요하니까요.

아삭, 짭조름, 불맛 가득, 달큰한 공심채 볶음. 어른 아이 모두 좋아하는 메뉴인것 같아요. 아이가 먹을거라면 매운맛은 조금 줄이셔도 좋을듯 해요.
태국식 공심채 볶음 하나만 만들면, 계란볶음밥 또는 흰밥에 얹어 먹어도 부족함이 없어요.
태국요리 그리울땐, 초간단 공심채 볶음.
지친 일상에 새로움을 주지 않을까 생각되네요. 태국여행 가고싶은 5월~ 공심채 볶음으로 한번 기분전환해보세요~^^
레시피 작성자About the writer

미미네코

안녕하세요, 맛집, 요리, 여행을 좋아하는 미미네코입니다.

추천 레시피Recommend recipes
추천 태그Recommend tag
700만 사용자가 선택한 요리백과를 설치하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