3,148
main thumb
미미네코

환절기 감기 뚝, 얼큰한 동태탕 만드는 법

봄이라 미세먼지도 많고, 기온변화도 많은 환절기, 냉동고에 넣어두었던 동태로 오랜만에 칼칼하고 얼큰한 동태탕 만들어보았어요. 오랜만에 먹으니 정말 시원하고 맛있더라구요.
2인분 30분 이내 초급
재료Ingredients
    [메인재료]
  • 동태 1마리
  • 바지락 4~5개
  • 무우 1/4개
  • 두부 1/2개
    [다시국물 재료]
  • 다시마 2개
  • 국멸치 5~6개
  • 나박썬 무 1컵
  • 된장 1~1.5T
  • 맛술 1T
    [다대기양념 재료]
  • 매운고춧가루 2.5T
  • 참치액젓 1T
  • 국간장 1.5T
  • 다진마늘 1t
  • 생강가루 또는 생강즙 1t
노하우 영상
조리순서Steps
이미지크게보기 텍스트만보기 이미지작게보기
1)다시국물을 사용하여 탕을 끓이면 재료가 많이 안들어가도 감칠맛 가득한 동태탕을 만들 수 있어요.
2)국물재료를 넣고 10분정도 다시국물을 내 주세요. 멸치와 다시마를 건져내고, 해동한 동태를 넣어줍니다.
3)팔팔 끓으면 분량의 맛술약간과 된장 한큰술을 넣어주세요. 그러면 잡내가 싹 없어져요. 국물의 감칠맛을 위해 바지락도 넣어줍니다. 없으시면 굳이 안넣어도 되요~
된장을 넣으면 비린맛도 잡으면서 좀더 진하고 구수한 동태 매운탕을 만들수 있어요.
분량재료로 다대기를 만들어 잘 섞어두었다가 다 넣지 마시고 반 정도만 국물에 풀어넣어주세요.
부족한 간은 맨 나중에 맛을 보면서 가감하시면 됩니다.
저는 매번 그냥 고추가루를 쓰다가 아주 칼칼한 맛이 필요해서 시장에서 청량고춧가루를 사왔는데요,
조금만 넣어도 정말 화하니 맵더라구요. 그래서 따로 청량고추는 넣지 않았습니다. 청량고추가루는 얼큰한 매운탕에는 딱인듯 해요.

일반 고춧가루를 사용시에는 청량고추를 나중에 2개정도 썰어서 넣어주시면 칼칼하고 깔끔해서 좋아요.

다시국물로 끓였기 때문에 사실 양념을 많이 하지 않아도 감칠맛이 정말 좋아요. 과한 양념이 필요없더라구요.

끓일때는 뚜껑을 덮지마시고 중불에서 끓여주세요. 그래야 비린내와 잡내가 날아갑니다.

떠오르는 거품을 걷어내줍니다.
재료들이 어느정도 잘 끓었으면 마지막에 두부를 썰어서 넣어주세요. 호박 있으시면 호박하고 대파, 쑥갓도 넣으셔도 좋아요~ 전 그냥 간단히 메인재료로만 끓였지만 맛에 부족함이 전혀 없었어요.
다시국물로 끓이면 정말 15분 안에 끝나는것 같아요. 뜨끈하고 얼큰한 동태탕 한그릇! 동태탕 하나면 다른반찬은 필요없는것 같아요.
내장으로 고니, 알 등을 넣으면 더욱 녹진한 맛이 나는데, 오늘은 동태만으로 깔끔하고 얼큰하게 끓여보았어요. 여러분도 한번 해보시길~
생강약간과 된장 1큰술을 넣어서 해보세요~ 구수하고 얼큰한 동태매운탕 전문점 같은 맛이 난답니다.
레시피 작성자About the writer

미미네코

안녕하세요, 맛집, 요리, 여행을 좋아하는 미미네코입니다.

추천 레시피Recommend recipes
추천 태그Recommend tag
700만 사용자가 선택한 요리백과를 설치하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