61,310
main thumb
아베크

부침개 만드는법, 뚝딱! 장떡만들기~

며칠 전에는 장떡만들기를 해봤죠. 널찍한 부침개 만드는법보다 더 간단하고 쉽게 만들 수 있는 장떡만들기는 기본적으로 고추장이랑 부침가루 그리고 물만 있으면 되는데~~ 냉장고에 부추랑 깻잎이 있길래 향 솔솔 나는 걔들도 넣고 뚝딱 만들어봤어요. 울 큰 아이가 참 좋아하는 장떡, 고추장만 잘 풀어서 숟가락 하나 크기 만큼 뚝뚝 떼어 올려 부쳐내면 되는데 어찌나 잘 먹는지 혼자서 열 개 이상을 앉은 자리에서 먹곤 해요. 사실, 그렇게 만들면 별 영양가는 없는 그냥 그런 음식이 되는 거지만 시골에서 자란 것도 아니고 특별한 추억이 있는 것도 아닌데 고추장 장떡을 정말 좋아하네요. 덩달아, 동생들도 잘 먹으니 가끔씩 아이들 간식이나 반찬으로 만들게 되고요. 자, 그럼 오늘은 장떡만들기를 해볼까요?
3인분 30분 이내 아무나
재료Ingredients
    [재료]
  • 부추 조금
  • 깻잎 조금
  • 고추장
  • 부침가루
  • 차가운물
  • 식용유
노하우 영상
조리순서Steps
이미지크게보기 텍스트만보기 이미지작게보기
부추와 깻잎은 잘 씻어 물기를 제거하고 너무 길지 않게 썰어주세요. (장떡의 크기를 고려해서 적당히 썰어주시면 되겠죠?)
향이 좋은 부추와 깻잎은 우묵한 그릇에 먼저 담아주세요.
고추장을 2큰술 정도 넣어주시고 부침가루도 살살 넣어주세요.
차가운 물도 적당량 넣고 고추장과 부침가루를 잘 풀어주세요. (부침개나 튀김이 더 바삭하려면 차가운 물이 필요해요.)
잘 달궈진 팬에 기름을 넉넉히 두르고 장떡 반죽을 숟가락 하나 분량 만큼만 똑똑 떼어 올려주세요.
부침개는 기름이 넉넉해야 맛나니까, 칼로리 생각마시고 좀 넉넉히 넣으세요.
부추랑 깻잎은 익히지 않고도 먹는 채소니까 올려놓고 바로 휘릭 뒤집어주세요. 장떡은 얇고 크기도 크지 않으니 바로 바로 뒤집어 주셔야 타지 않겠죠?
부추와 깻잎을 넣어주니,씹히는 식감도 다르고 또 살짝 살짝 특유의 향이 나는 게 더 좋더라고요. 파를 넣어도 좋을 것 같고, 냉장고 정리할 때 자투리 초록 채소들이 보이면 장떡만들 때 넣어주는 걸로~
레시피 작성자About the writer

아베크

세 아이맘으로 요리하는 게 가장 즐거운 사람입니다.

태그Tag
장떡 추천 더보기
부침개 추천더보기
700만 사용자가 선택한 요리백과를 설치하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