11,135
main thumb
작은부엌

봄 입맛 잡아 줄 젓갈5종세트

6인분 이상 30분 이내 아무나
재료Ingredients
각종 젓갈, 매운고추, 설탕, 통깨, 생강가루
조리순서Steps
이미지크게보기 텍스트만보기 이미지작게보기
마늘, 청양고추, 쪽파만 준비했습니다.
마늘은 채썰고 고추도 쪽파도 쫑쫑쫑 썰어줍니다. 마늘 채썰기가 여의치 않다면 얇게 편으로 써세요^^
새우젓 삼키로에 토하, 비빔낙지, 순태젓을 주문했는데 오징어 젓갈을 저렇게 한 통 가득 서비스로 주셨네요~ 감사하고로^,.^
오징어가 통통하고 실합니다. 가위로 몇 번 싹둑거려 잘랐습니다. 준비한 마늘, 고추, 쪽파를 넉넉하게 넣고 통깨, 고추가루에 쓰는 조미료, 설탕 약간 추가해서 쓱쓱싹싹 비벼줍니다. 그냥 먹어도 냄새하나 없이 쫀득하니 맛있지만 슈기네 식구들은 젓갈에 엉긴 마늘과 고추를 아주 좋아해서 넉넉하게 넣어줍니다.
간단하지만 참으로 기특기특한 밑반찬, 오징어젓갈입니다. 아이들도 잘 먹는 젓갈이지요.
쌈 싸먹기도하고 뜨끈한 밥에 비벼먹기도 하는, 우리 막내녀석이 제일 좋아하는 낙지젓을 좀 더 잘게 다진 비빔 낙지젓입니다. 오징어젓 보다는 색이 진해 고추가루를 제외한 나머지 양념으로 무쳤습니다.
상추가 있었으면 몇 쌈 가득가득 먹었을 텐데~~
이건 토하젓. 요즘은 토하가 아주아주 귀하다지요.. 그래서 다른 젓갈보다는 값이 좀 더 나가는 젓갈입니다.^^
토하젓에는 마늘이나 고추등을 넣지 않고 설탕 조금과 통깨로만 무쳤습니다. 이거,,, 참 별미 젓갈입니다.^ 이것 역시 쌈에도 싸먹고 갓지은 밥에 참기름 한 방울과 비비면 밥 두그릇은 뚝딱이랍니다.
얘는 토하랑 비슷하지만 갈치속젓, 순태젓입니다. 슈기는 알타리를 꼭 이 순태젓으로 담습니다. 제 알타리 특허낼라고 했었다는~ ㅋㅋㅋ 깊은 구수함과 특유의 맛이 나는 젓갈로 오래 전 제주도에서 맛을 들인건데 이곳도 제주도 젓갈에 전혀 부족함이 없습니다.
이 젓갈에도 마늘과 고추를 넣는데 오징어 젓갈에 보다는 적게 넣었습니다. 갈치 내장의 맛을 좋아하는 사람은 아주 좋아하지만 싫어하는 사람도 있으니 생강가루 넉넉하게 보태서 무쳐줍니다. 식성이야 다 다르지만 물미역이나 쌈다시마에 쌈장으로 올려먹으면~~ 절대로 그 맛을 못잊는, 참 별미중 별미 젓갈입니다.^
삶던 굽던 돼지고기 먹을 때 꼭 곁들여 먹기 때문에 거의 일년 내내 떨어뜨리지 않는 새우젓입니다. 양념은 같고 고추가루는 많이 넣지 않습니다.
오징어젓과 새우젓에는 고추와 마늘 통깨를 아낌 없이 넣어서 고소함과 칼칼함을 살려 먹어야 제맛입니다.^
봄 여름 가을 겨울... 왜 식욕이 없는지 도통 모르는 저와는 달리 유독 계절 타는 입맛을 소유하신 우리집 회장님 때문에 봄이면 이런저런 젓갈을 준비합니다.
레시피 작성자About the writer
태그Tag
젓갈 추천 더보기
밥도둑 추천더보기
700만 사용자가 선택한 요리백과를 설치하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