18,248
main thumb
SOng's 센스레시피

친정엄마표 반찬이 그리울때, 무짠지무침 ♣ 간단한 밑반찬


무짠지무침으로 간단한 밑반찬 만들기

만사가 다~ 귀찮을때~

매일매일 반찬 만드는것도 참 버거운때가 있죠?

이럴때 간단한 밑반찬 하나 만들어 놓으면,

밑반찬의 힘으로 주부입장에서 잠시 한숨 돌릴 수 있자나요~^^

그래서 오늘은

눈 감고도 만든다는 쉬운 밑반찬!

무짠지무침 간단하게 만들어 볼께요~

시어머니가 보내주신 무짠지를 보니...

갑자기 엄마가 해주시던 동치미 무로 만든 무짠지 무침이 생각나네요~ ^^

실은,  무짠지무침은

제가 결혼하기 전 참 좋아하던 밑반이예요.

우리 엄마표 무짠지무침은요~

겨울 동치미 항아리에 담가놓은 찬 무를 꺼내다가~

착착!착! 굵게 채썰고~

파, 마늘, 설탕으로 가볍게 맛을 낸 후~

맛깔스런 고춧가루로 색을 냈는데요.

저는 마지막, 참기름 넣는 순간부터 옆에서 군침 흘리곤 했어요.

밥상에 오른 뜨거운 밥에 처~억~! 올려 먹으면,6

그야말로 입맛 당기는 우리엄마표 반찬!! ^^

사각사각 식감도 살아있어, 밥한공기 뚝딱이었죠~!!

또, 가끔은...

갓지은 밥에 무짠지 두세 젓가락 넣고,

빨~간 고추장을 살짝 넣은다믐

슥~슥~ 비벼먹으면 이 또한 꿀맛!!

우리엄마표 무짠지무침은 동치미무가 있어야 하지만,

오늘은 시어머님이 보내주신 짠지용 무를 가지고 무쳐 봤습니다.




동치미 무로 무치면 익은 무자체에서

시원 아삭~! 약간은 새콤한 청량감까지 돌아

별다른 양념없이도 입게 짝짝 붙어요.

오늘은 짠지무로 무칠거라,

새콤한 청량감 대신 식초를 아주 약간만 넣어 볼께요~

(새콤달콤 아니라~ 식초 넣은듯 만듯 약하게~^^ ) 





짠지용 무 준비 해 주시고요.

(요즘은 마트나 시장에서도 팔더라구요.)


우선,

짠지무를 이렇게 굵직하게 썰어서 하나 드셔보세요.

무가 짜다면 이렇게 찬물에 잠깐 담가 사용하셔도 되고요.

짜지 않다면, 그냥 물에 헹궈서 꼭짜서 사용하심 됩니다 .




재료 :

짠지무 중간크기, 다진파 (다지는게 이뻐요^^),

다진마늘, 통깨, 참기름, 설탕1t, 참기름, 고추가루 1.5T ,매실청1t,

+ 식초1t(동치미 무는 식초 필요없음)





1. 넉넉한 볼에 참기름, 다진파를 제외한 모든 양념을 넣어 고루 섞어줍니다.





2. 준비한 양념에 무짠지를 넣어 고춧가루 물이 예쁘게 들게 무쳐 줍니다.

3. 다진파와 참기름을 넣고 마무리 해 줍니다.

* 무짠지를 너무 우려서 간이 싱겁다면 소금 추가해 줍니다.

캬~!! 맛나겠죠?

제가 해 놓고 제가 군침을~~ ㅎㅎ

 

* 개인적으로 무짠지무침의 핵심은

참기름에 있다고 생각하는 바이오~~!! ㅎㅎ




 




오늘은 맘도 싱숭생숭~!

엄마음식 그리울때 생각나는 밑반찬중 하나 만들어 봤습니다.

어렸을땐,

늘~ 같은 반찬 투정도 했었지만,

가끔은 그 흔한 반찬이 그리울때가 있자나요....

잇님들도

맛있는 점.심 드세요!

무짠지무침 추천 더보기
무짠지 추천더보기
밑반찬 추천더보기
700만 사용자가 선택한 요리백과를 설치하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