16,234
main thumb
니코로빈

훈제오리 까르보나라

이 나비 모양의 파르팔레는 면이 넓어서 소스도 잘 달라 붙고해서 크림파스타에도 잘 어울리고요. 토마토나 샐러드에도 잘 어울린답니다. 어쨌든 식감이 쫄깃 하면서도 소스 덕분에 고소함이 잔뜩 퍼지는 그런 맛이에요. 진하게 고소한 맛이 그리울 때 찾게되는 그런 파스타라고 할까요? 접시를 싹싹 긁어 먹는 즐거운 맛이랍니다.
2인분 초급
재료Ingredients
    [재료]
  • 파르팔레 100G
  • 훈제오리 68G
  • 경성치즈 20G
  • 달걀노른자(대) 1개
  • 양파(중반개) 81G
    [면삶을때]
  • 1.2리터
  • 굵은소금 10G
    [양념]
  • 파슬리가루 약간
  • 후추갈아서 약간
  • 우유 120G
  • 생크림 100G
노하우 영상
조리순서Steps
이미지크게보기 텍스트만보기 이미지작게보기
파스타 삶을 물을 먼저 끓이도록 할게요. 그동안에 재료손질 등을 하시면 되고요. 물이 끓으면 굵은 소금과 파스타 면을 넣고 삶아요. 1분정도 덜 삶아 주시면 드라이한 면이 약간 느껴지고요. 완전히 다 삶아 주시면 완성 됐을 때 쫀쫀한 식감이랍니다. 겉포장지에 적힌 시간을 확인 하신 후 시간이 완료 되었을 때 면을 건져서 맛을 보시고 판단 하시면 되겠습니다.
생크림과 우유는 미리 계량하여 한데 섞어 두시면 편해요. 양파는 볶음밥 하실 때처럼 작은 깍두기 모양으로 썰어 주세요.
훈제오리는 너무 크지 않도록 적당한 길이로 잘라 둡니다. 치즈는 탄력적으로 넣으시면 되는데 그람수를 측정하기 위해서 미리 갈아서 냉동실에 넣어 두었답니다.
달구어진 마른 프라이팬에 훈제오리를 넣고 구워주세요. 훈제오리가 처음보다 부피가 작아질 정도로 노릇하게 구워지면 키친타올에 올려 두세요.
훈제 오리에서 나온 기름으로 양파를 볶습니다. 양파가 투명하게 잘 볶아지면 생크림과 우유를 넣어요. (훈제 오리에서 나온 기름이 너무 많으면 조금 닦아 주셔도 되고요. 다른 기름으로 양파를 볶으시겠다 하시면 완전히 닦아 내어도 괜찮아요.)
곧바로 치즈와 후추(약간)도 갈아서 넣으세요. 소금도 약간 넣어 주었답니다. 까르보나라 같은 경우는 느끼하다고 느낄 수 있기 때문에 느끼함을 가리기 위해서는 짭쪼롬하게 만드는 것이 포인트거든요. 그래서 치즈, 후추, 소금을 넣어서 풍부한 맛을 냄과 동시에 간을 맞추는 것입니다.
면이 삶아지면 곧바로 체에 밭쳐 건진 후 소스에 넣고 섞어주면서 강한 불에서 잠시 끓이다가 약한 불로 낮추어 계속 끓여요. 면에 소스가 잘 밀착 되었으면 불을 꺼요. 불을 끈 상태에서 달걀 노른자 하나를 넣어 재빨리 섞어 주세요. 드라이파슬리 가루를 넣고 섞은 후 마무리 합니다.
바로 윗 단계의 노른자 사진을 보시면 프라이팬에 소스가 흥건하게 있잖아요?
노른자를 넣고 완성하면 이렇게!!! 소스가 면에만 붙어 있는 상태이면서 색상이 굉장히(?) 노랗게 변해요.
사진에서는 부분적으로 약간 하얗게 나온 것도 있는 것 같은데요. 전체적으로 색상이 노란색을 띄면서 소스는 면에만 밀착되어 있는 상태랍니다. 생크림과 우유, 그리고 치즈와 달걀 노른자까지 들어 갔으니~ 당연히 맛은 정말 고소합니다.
훈제 오리가 없다면 베이컨을 사용해도 괜찮아요.
레시피 작성자About the writer
까르보나라 추천 더보기
훈제오리 추천더보기
700만 사용자가 선택한 요리백과를 설치하세요.